1. Go-to-Market (GTM) 전략

Overview

제품을 만들 때는 유통(Distribution)을 본질적으로 제품의 일부로 봐야 한다.

스타트업이 무언가 참신하고 새로운 제품을 만들었다고 해도 효과적으로 판매하지 못하면 나쁜 비즈니스인 것이다.

제품 자체로 차별화 요소가 일절 없다하더라도, 월등한 세일즈와 유통 그 자체만으로도 모노폴리(독점)를 구축할 수 있다.

그러나 그 반대는 성립하지 못한다.

제품이 기존의 습관과 패턴에 잘 맞아떨어지고 누가 사용해보더라도 좋아할 정도로 월등한들 강력한 유통 전략이 뒤받쳐주어야 한다.

It’s better to think of distribution as something essential to the design of your product.

If you’ve invented something new but you haven’t an effective way to sell it, you have a bad business — no matter how good the product.

Superior sales and distribution by itself can create a monopoly, even with no product differentiation.

The converse is not true.

No matter how strong your product — even if it easily fits into already established habits and anybody who tries it likes it immediately — you must still support it with a strong distribution plan.

— 피터 티엘(Peter Thiel), Zero to One 중에서